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측 '秋 사퇴' 언급에 추미애 캠프 '발끈'.."예의라고는 눈곱만큼도 없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이 추 전 장관의 사퇴 가능성을 언급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을 향해 "예의라고는 눈곱만큼도 찾기 어렵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28일 이 전 대표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 경선에서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하기로 한 것과 관련, 당무위원회를 소집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이낙연 캠프 이병훈 대변인은 "김두관 의원이 사퇴했는데 지난 정세균 전 총리 사퇴 당시에 문제를 제기했음에도 안 고쳤다"며 "앞으로 추 전 장관이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하면 안 된다. 공정한 경선을 하자는 것이고 이건 법규 해석에 관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같은날 추 전 장관 측은 입장문을 내고 "경선 도중에 상대 후보에게 사퇴 가능성을 덧씌워 공격하는 것은 단군 이래 민주주의 헌정사에서 처음 있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이라며 이낙연 캠프를 직격했다.

이어 "긴 말이 필요없다. 이 전 대표에게 엄중히 촉구한다. 즉각 이 대변인을 해임하고, 이 전 대표와 캠프는 추 전 장관과 지지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이후 어떠한 상응 조치도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 전 대표와 그 캠프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반발이 커지자 이낙연 캠프에선 수습에 나섰다. 같은날 이 대변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추 후보나 지지자분들을 모욕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무효표 결정이 우리 당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제 사과를 받아주시고 추 전 장관께서는 마지막까지 아름다운 경선에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아시아경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낙연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날 이낙연 캠프의 당무위원회 소집 요구는 지난 15일 선관위가 중도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 처리한 데 대한 반발이다. 선관위의 결정에 따라 중도 사퇴한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의 과거 득표가 총 유효투표수에서 제외되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누적 득표율이 상승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실제로 지난 12일 마무리된 민주당 1차 슈퍼위크 결과 정 전 총리의 사퇴로 인해 이 지사(28만5856표)의 득표율은 기존 51.41%에서 53.70%로 조정됐다. 지난 26일 김 의원의 사퇴 이후에도 호남 지역에서 이 지사의 득표율은 49.7%에서 50.10%로 상승해 과반을 얻는 데 성공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