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발 뒤로 묶어 가둬…CCTV 담긴 외국인보호소 '독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제 퇴거 명령을 받은 외국인들이 본국으로 돌아가기 전 국내에서 임시로 지내는 외국인보호소라는 곳이 있는데요. 이곳에 수용된 한 외국인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습니다. 인권침해를 겪었다는 겁니다.

하혜빈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손과 발은 뒤로 꺾였고 몸은 부자연스럽게 접혔습니다.

엎드린 상태에서 제대로 몸을 가눌 수조차 없습니다.

머리엔 보호대를 씌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