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없는 부동산 전쟁

집값, 대출 걱정에... 서울 '소형 아파트' 매입비중 역대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아파트값이 치솟으며 소형 아파트(전용면적 40㎡ 이하) 매입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인 가구가 늘고, 최근엔 대출 규모도 줄어들어 아파트 크기를 줄여서라도 매입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아파트 매매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1~7월 서울 아파트 전용면적 40㎡ 이하의 매입비중은 12.3%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1~7월 기준)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41~60㎡ 규모의 중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8년 1~7월에만 하더라도 서울 전용면적 41~60㎡ 규모의 아파트 매입 비중은 29.6%이었지만, 올해 1~7월에는 34.7%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분위기다. 반면, 전용면적 61~85㎡ 규모와 86㎡ 이상의 아파트 매입비중은 각각 36.2%, 16.8%로 낮아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가격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공급이 원활하지 않고 대출 규제까지 더해지면서 불안을 느낀 실수요자들이 서울 소형 아파트로 관심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소형 아파트들의 인기가 높아지며 가격도 크게 치솟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은빛2단지' 전용면적 39.69㎡는 지난해 8월 7일 3억10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8월 30일에는 4억95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1년간 1억8500만원 오르고 59.7%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서울시 도봉구 창동 '주공17단지' 전용면적 36.16㎡도 지난해 8월 27일 3억72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8월 21일에는 5억4600만원으로 1년간 1억7400만원(46.8%)이나 상승했다.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동 '미성' 전용면적 37.91㎡은 지난해 8월 10일 5억500만원에서 올해 8월 25일 7억3000만원으로 1년간 2억2500만원(44.6%)가 올랐다.
#서울 #아파트 #거래 #매매 #소형 #경제만랩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