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과르디올라 "메시 못 막는다…파리에서 행복하길" 응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이 파리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은 리오넬 메시(34)와 대결한 소감과 함께 애제자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했다.

맨체스터시티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21-22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2차전 파리생제르맹 원정에서 0-2로 졌다.

전반 8분 이드리사 게에가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29분 메시가 추가골을 넣었다.

메시는 파리생제르맹에 데뷔하고 네 번째 경기이자 세 번째 선발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우선 90분 동안 메시를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메시는 공을 많이 잡지 않았다. 부상에서 회복하는 중이고 리듬이 필요했다. 하지만 메시가 공을 잡고 달릴 때 그를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은 인지했다. 따라서 가능한 그러한 장면을 최소화하고 우리의 득점 기회를 만들어야 했다"고 복기했다.

메시와 과르디올라 감독은 바르셀로나에서 네 시즌을 함께 했고, 라리가 3회 우승과 챔피언스리그 2회 우승을 일궜다. 메시와 과르디올라 감독이 함께한 챔피언스리그 47경기에서 메시는 43골을 터뜨렸고 바르셀로나는 28승 15무 4패를 기록했다.

이러한 이유로 지난 시즌 메시가 이적을 선언했을 때 과르디올라 감독이 있는 맨체스터시티가 유력 행선지로 거론됐다. 실제로 지난 두 차례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체스터시티와 협상이 이루어졌지만 불발됐고, 대신 파리생제르맹으로 향했다.

바르셀로나 시절 기억과 이적 협상 등이 얽힌 이날 '메시 더비'에서 메시는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비수를 꽂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을 상대로 5번째 경기에서 7번째 득점으로 천적 관계까지 더욱 굳어졌다.

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메시가 파리에서 행복하다면, 나 역시 행복할 것이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날 행복하게 만들어 줬다"고 응원했다.

파리생제르맹은 이날 승리로 조별리그 1승 1무를 만들어 A조 1위로 뛰어올랐다. 맨체스터시티는 1승 1패 승점 3점으로 파리생제르맹과 클뤼프 브뤼허(벨기에)에 이어 3위로 내려앉았다.

맨체스터시티와 파리생제르맹은 오는 11월 25일 맨체스터시티 홈구장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재대결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