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신형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김정은 불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전날 오전 신형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노동신문] 2021.09.29 onewa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시험발사 현장에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박정천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국방과학부문 지도간부들과 참관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첫 시험발사에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정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 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된 미사일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다"며 "시험결과 목적하였던 모든 기술적지표들이 설계상요구에 만족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날 극초음속미사일연구개발사업과 관련해 "당 제8차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계획의 전략무기부문 최우선 5대과업에 속한다"면서 "순차적이고 과학적이며 믿음직한 개발공정에 따라 추진돼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최중대사업으로 간주돼온 이 무기체계개발은 나라의 자립적인 첨단국방과학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우리 국가의 자위적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데서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했다.

박 비서는 이날 현장에서 극초음속미사일개발과 실전배비의 전략적중요성, 모든 미사일연료계통의 암풀화가 가지는 군사적의의에 대하여 언급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국방과학연구집단과 군수 노동계급이 우리 당의 국방과학기술중시정책을 높이 받들고 당 제8차대회 결정관철을 위해 더욱 기세차게 들고일어남으로써 나라의 방위력을 백배천배로 더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서 계속되는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