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싸 이명박” “기도하고 있다” 교도소에서 답장하는 MB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명박 전 대통령 뉴스1, 커뮤니티에 올라온 답장 추정 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싸 이명박.’ ‘하나님께 기도하겠다.’ ‘평생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교도소에서 지지자가 보낸 편지에 답장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근 수험생 온라인 커뮤니티 오르비에는 이 전 대통령 지지자가 받은 편지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A씨는 “별명을 알려드렸는데 답장에서 바로 써먹으셨다”라며 ‘인싸(insider·인기가 많은 사람) 이명박’이라고 적힌 글씨를 찍어 올렸다.

이 전 대통령의 답장은 종종 있는 일이다. 또 다른 지지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사인 1장을 보내 달라했는데 진짜 보내줬다”라며 ‘부족한 점이 많지만, 평생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한다. OOO군, 뜻한 것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나도 하나님께 기도하겠다’라고 적힌 편지를 공개했다. 이 네티즌은 “나는 5일 만에 (답장이) 온 듯하다. 답장받고 싶으면 주소랑 우편번호 편지 내용에다가 따로 적어야 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이명박 전 대통령 답장을 받았다는 지지자들이 올린 편지들. 오르비, 고파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려대 동문 커뮤니티 고파스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답장을 받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통령 변호인은 “한 학생이 대통령 후보 시절 포스터 사진 등과 편지를 보내와 직접 답장을 하셨다고 들었다. 편지가 오면 답장을 보내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다스 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이 확정된 뒤 안양교도소에서 기결수로 수감 중이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약 1년간 구치소에 수감된 바 있어 남은 수형기간은 16년 정도다. 사면이나 가석방이 되지 않을 경우 95세인 2036년 형기를 마치게 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