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딸 이름은 이예람"‥이 중사 부모 "특검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공군 부사관이 상관들의 성추행과 은폐·회유 압박에 시달리다 스스로 세상을 등진 사건,

피해자의 아버지가 딸의 이름을 이예람이라고 공개했습니다.

군의 부실 수사를 더는 믿을 수 없다며 특검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남효정 기잡니다.

◀ 리포트 ▶

故 이예람 중사의 아버지는 군의 부실 수사를 더는 믿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故 이 중사 아버지]
"피가 거꾸로 솟고 있습니다. 지금 재판받고 있는 1차·2차 가해자 외에는.. (기소된 이들도) 군검찰의 허술한 기소로 빠져나올 수밖에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