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우파' 모니카, 연예인 섭외 크루에 "댄서 자존심 없나?"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우파' 프라우드먼의 모니카가 새 미션서 연예인 섭외를 한 크루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새 미션인 '메가 크루 미션'이 공개됐다. 7크루들은 치열한 경쟁을 앞두고 인맥을 동원해 댄서를 섭외했다.

원트의 이채연은 친분이 있는 아이돌 중 춤을 좋아하는 위키미키 유정, 이달의 소녀 이브, 래퍼 이영지 등에게 연락했다. 이채연은 "비밀병기가 필요할 것 같았다. 아이돌들의 시너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소녀시대 수영을 섭외했다. 다만 "셀럽만 섭외하면 마이너스가 될 수도 있다"며 마샬아츠 댄서들과 치어리더, 국내 최초 여성 크럼프 댄스 크루 BOTB의 댄서들을 섭외하는 모습을 보였다.

프라우드먼 리더 모니카는 "연예인 가지고 뭐 하는 거 그만하자. 그렇게 해서 우승할거면 안하겠다. 댄서로서 자존심도 없냐?"며 연예인 섭외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후 셀럽 섭외를 공개한 크루의 리스트를 본 모니카는 불만을 표출했다. 모니카는 "솔직히 말해서 댄서끼리 배틀한다고 생각하고 나왔는데 여기서 연예인이랑 싸우는 게 웃기다"며 "여기서도 (댄서) 애들이 (연예인) 뒤에 서게 생겼다. 직업에 대한 아이덴티티를 생각을 못하는 거지? 인기 많은 짱인거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인터뷰에서 모니카는 "댄서들을 위해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라는 걸 제발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무슨 재뿌리듯이 셀러브리티 싸움으로 변하는 게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다"면서도 크루들 앞에서는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거지 뭐"라며 의지를 재정비 했다.

프라우드먼은 다이나믹듀오의 '데스페라도'를 미션곡으로 골라 메가 크루 무대를 선보였다. 이에 파이트 저지 보아는 "구성, 전달력이 좋았다. 하나의 작품을 본 느낌"라며 극찬했다. 파이트 저지 점수는 총 285점이었다. 높은 점수에 모니카는 눈물을 글썽이며 감사를 표했다.

이날 메가 크루 미션 후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YGX가 탈락 예상 크루 1위로 선정돼 충격을 줬다. 다음 편 예고에서는 웨이비에 이어 두 번째 탈락 크루가 선정되는 것이 밝혀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 앞서 첫 번째 탈락 크루 웨이비의 리더 노제가 등장해 탈락 심정을 전했다. 노제는 "복잡했다. 서글프기도 했다.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든다"며 "1등을 한번도 못해봐서 아쉽다"고 말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