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대장동' 수사팀 확대…천화동인 소유주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소식입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성남의 뜰'에 투자자로 참여한 '천화동인'의 실소유주 중 한 명을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기존 수사팀에 검사를 더 파견 받아 수사팀 규모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인물은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정 모 회계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