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명시 ‘RE100 시민클럽’ 발족…탄소중립 실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박승원 광명시장(가운데) 27일 ‘광명 RE100시민클럽’ 발대식 참석. 사진제공=광명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광명시와 광명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지구를 지키는 시민행동 ‘광명RE100시민클럽’ 발대식 및 포럼을 27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광명RE100 시민클럽은 주로 국가와 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재생에너지 캠페인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민이 주도하고 시민에게 구체적인 역할을 부여하는 자발적인 신재생에너지 캠페인이다.

특히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는 시민세력을 구축하고 시민이 직접 탄소중립에 대한 실현 방안을 제시한다. 아울러 시민이 생활 속 온실가스를 줄이고, 탄소를 배출한 만큼 재생에너지 생산으로 탄소중립을 실천해 기후위기 대응과 책무를 구체화하고, 탄소중립시대 시민 모델을 제시한다.

파이낸셜뉴스

광명시 27일 ‘광명 RE100시민클럽’ 발대식 및 포럼 개최. 사진제공=광명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명RE100 시민클럽 참여는 3가지 인증 등급으로 나뉜다.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을 서약하면 ‘화이트 등급’을, 자동차 이외에 화석에너지를 2kW 이상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해 탄소발생량을 상쇄하면 ‘그린 등급’을 각각 받는다. 5kW 이상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해 자동차를 포함한 에너지 분야에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량이 제로(0)가 되면 최종 단계인 ‘블루 등급’이 된다.

이날 발대식은 지구를 살리는 시민행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아오토랜드광명에서 RE100시민클럽 참여 시민에게 텀블러를 후원해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 스스로 생활 속에서 RE100을 실천하겠다는 다짐으로 오늘 이 자리가 마련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탄소중립과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광명 RE100시민클럽’ 27일 발대식 퍼포먼스. 사진제공=광명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 및 ‘광명RE100시민클럽 추진 방향’에 대한 주제로 포럼이 진행돼 탄소중립에 대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 번 제고하는 자리가 됐다.

한편 광명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지속가능발전 이행을 위해 시민교육 및 시민실천사업 등을 진행하며 2050탄소중립 실현 도시를 앞당기기 위해 시민실천 캠페인 등을 지속 추진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