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남낙생·의정부우정 밑그림 나왔다‥내달 1900가구 사전청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머니투데이

성남낙생지구 토지이용계획도. /사진제공=국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달 사전청약이 진행되는 성남낙생·의정부우정 공공주택지구의 밑그림이 나왔다. 각각 900가구, 1000가구가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을 통해 발표한 성남낙생, 의정부우정 등 신규택지 2개소에 대한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을 29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승인이 완료된 2개 사업지구의 지구계획은 도시·교통·환경 등 관련 전문가·지자체 등이 참여해 수립했으며, 공공주택 통합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승인을 완료했다. 연내 예정된 사전청약 2만8000가구 중 1900가구가 이곳에서 공급된다. 이르면 내년말부터 본 청약도 진행될 예정이다.

2018년 12월 '수도권 30만호' 2차 지구로 발표된 성남낙생지구는 총 4181가구가 계획돼 있다. 이중 공공분양 약 900가구를 내달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하며 2023년말 본청약을 거쳐 2026년 입주 전망이다.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분당 및 판교신도시와 인접해 생활권을 공유할 수 있다. 용인서울고속도로·분당-수서간 도시고속화도로·분당선 및 신분당선 등 광역교통 접근성도 양호하다. 낙생저수지와 연계한 수변공원 등 주변 녹지여건을 적극 활용하고 중심부에 도시 중심기능을 집중해 커뮤니티기능을 활성화 한다.

머니투데이

의정부우정지구 토지이용계획도. /사진제공=국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9월 '수도권 30만호' 1차 지구로 발표된 의정부우정지구는 총 4017가구가 계획됐다. 이 중 공공분양 약 1000가구를 내달 2차 사전청약으로 공급하며 2022년말 본청약을 거쳐 2025년에 입주할 전망이다.

지하철 1호선인 녹양역에서 1km 이내 역세권에 위치한 입지이며, 서부로·평화로를 통해 양주시와도 연결된다. 녹양천·중랑천 등 하천축이 인근에 형성돼 녹지가 풍부하다. 녹양역세권 도시개발구역 등 인근사업 지구와 연계한 통합적 계획 수립이 예정됐다.

이번 지구계획 승인으로 내달 2차 사전청약 대상 사업지구에 대한 지구계획 승인이 모두 완료됐다. 2차 사전청약은 내달 15일 모집 공고를 시작해 내달말부터 접수가 이뤄질 예정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차를 비롯한 3·4차 사전청약을 착실히 준비 중으로, 올해 계획된 잔여 2만8000가구 사전청약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사전청약뿐만 아니라 8.4 공급대책, 3080+ 주택공급대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