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주인' 난타전…윤석열 "몸통은 감옥에"vs與 "깡패본색"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머니투데이

이재명 경기지사/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의혹의 핵심은 이재명 경기지사'라는 말을 놓고 연일 여야간 공방이 치열하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 지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권은 강력 규탄하며 맞대응하고 있다.


野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 스스로 '설계자'라 자백했다.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며 "(본인이)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고 썼다.

이어 그는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개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은 이 지사라 본 것이다.

윤 전 총장 뿐만 아니라 야권에서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은 이 지사라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해당 의혹을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빗대 "대장동게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대장동게임의 "최종 책임자"라 했다.

김 전 실장은 "이 지사가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보고 공정을 강조하는데 현실에서 벌어진 '대장동게임'을 진두지휘한 이 지사가 할 얘기가 아니다. 적반하장의 끝판왕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이 지사가 과거 "있는 룰만이라도 지켜달라고 호소한다"는 발언을 인용하며 "성남의뜰 수익구조 설계할 때, 최소한 투자지분에 맞게라도 수익을 배분하는 게 그나마 '있는 룰이라도 지키는' 거 아니냐"며 반문했다.

머니투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與 윤석열 향해…"정치 보복 공언하나", "깡패본색"

쏟아지는 야권의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 비판에 여권은 강력하게 규탄하며 맞서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향해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라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아 '정치 보복을 공언한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이 지사 측은 28일 윤 전 총장의 발언이 "막말"이라며 발끈했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논평을 통해 윤 전 총장을 거론하며 "검찰 출신답게 이재명 지사를 '감옥에 보내겠다'며 정치 보복을 공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에 대한 증오와 분열을 부추기는 이런 막말의 효과는 명백하다"며 "극우 지지층의 속을 시원하게 해서 지지를 얻겠다는 것"이라 강조했다.

여당의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발언을 두고 "윤 전 총장이 이번엔 깡패본색을 드러낸다"고 평했다. 황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주장은 검찰권을 사유화해 깡패가 주먹 휘두르듯 제멋대로 남용하겠다는 공언"이라며 "윤 전 총장의 낮은 인식 수준과 철학, 가치체계의 저급함과 그 민낯이 총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이같은 설전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여권에선 해당 의혹과 관련해 '이 지사의 결백을 믿는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여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이 지사의 이제까지의 설명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합동수사본부에서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수사를 진행해 진실을 규명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홍순빈 기자 bini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