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포는 투자 신호"…中 알리바바·텐센트 추천하는 美 큰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가치투자자 데이비드 헤로, 중국 비중 오히려 늘려…

삼성전자 투자하는 반티지자산 "지금이 매수타이밍"]

머니투데이

중국 빅테크 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 본사 전경/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치 대비 주가가 지나치게 떨어졌다." (데이비드 헤로 해리스어소시에이츠 최고 투자책임자)

"시장에 공포가 있을 때가 매수 기회다." (니콜라스 페레스 반티지포인트자산운용 최고 투자책임자)

"최악의 시나리오가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

미국 대형 자산운용사와 투자은행이 중국 대표 빅테크 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 매수를 강력 추천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공동부유' 정책을 앞세워 수조원의 과징금을 물리는 등 빅테크 기업 때리기에 나서면서 이들 기업 주가가 급락했지만 오히려 지금이 매수 타이밍이라고 본 것이다.

이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당분간 중국 IT기업 투자를 중단하겠다"는 선언, 캐시 우드가 이끄는 아크인베스트먼트의 중국 주식 대량 매각 등과는 대조적인 행보여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는 데이비드 헤로가 이끄는 미국 대형 투자사인 해리스어소시에이츠의 중국 주식 비중이 전체 포트폴리오의 5%에서 8%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데이비드 헤로는 워렌 버핏과 함께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가치투자자다. 글로벌 기업 가운데 현재 가치가 30% 이상 평가절하된 종목을 담는 투자 원칙으로 유명하다.

헤로가 최근 주목한 중국 종목은 알리바바와 텐센트, 빕숍 등이다. 알리바바는 타오바오·알리바바닷컴 등을 운영하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이고, 텐센트는 중국의 카카오톡인 '위챗'과 글로벌 게임사를 보유한 대형 IT기업이다. 빕숍은 의류 등을 판매하는 온라인 유통업체다. 뉴욕증시에서 한 때 300달러를 웃돌았던 알리바바 주가는 최근 1년 새 반토막 났고, 홍콩 증시에서 상장된 텐센트 주가도 40% 하락했다.

헤로는 "최근 중국 당국 규제로 알리바바·텐센트 등 대표 종목의 가격이 지나치게 많이 떨어졌다"며 "시장에서 판단하는 악재가 이미 주가에 반영돼 이들 종목은 우리가 판단하는 위험수익률 기준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데이비드 헤로 해리스어소시에이츠 최고투자책임자(왼쪽), 니콜라스 페레스 반티지포인트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오른쪽) /사진=블룸버그, CNBC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반티지포인트자산운용도 알리바바·텐센트 등 중국 IT 기업을 적극 매수하라는 투자 조언을 내놨다. 이 운용사는 그동안 중국 기업을 비롯해 한국 삼성전자, 대만 TSMC 등 아시아 기술주에 적극 투자해 수익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니콜라스 페레스 반티지포인트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는 "중국 정부의 반독점 규제 등으로 알리바바와 텐센트의 시가총액 상당수가 증발했는데 지금을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시장에 공포는 투자 비중을 늘리라는 신호"라고 강조했다.

미국 대표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도 향후 1년~1년6개월간 중국 인터넷 주식은 사들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알리바바·텐센트·디디추싱 등 중국 주요 기술종목의 단기 주가 하락폭이 지나치게 큰 만큼 매수 전략을 펼 만하다고 봤다. 중국 당국의 규제가 계속돼 앞으로 몇 년 간 이들 회사의 수익이 감소할 수 있지만 최악의 시나리오는 이미 주가에 모두 반영됐다고 해석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