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씨티은행, 특별퇴직금 최대 7억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매금융 철수로 구조조정 진행

노조측 수용땐 매각 탄력 받을듯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매금융 철수의 걸림돌로 꼽히는 직원 구조조정을 위해 최대 7억 원의 특별퇴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내놨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은 만 3년 이상 근속한 정규 직원과 무기 전담 직원을 대상으로 퇴직금과 별도로 정년까지 남은 급여를 보상하는 특별퇴직금을 희망퇴직 조건으로 노조 측에 제시했다. 정년까지 5년 넘게 남았다면 월급의 90%를 남은 개월 수만큼 곱해 특별퇴직금으로 주는 식이다.

다만 특별퇴직금은 기준 연봉의 7배, 최대 7억 원 한도라는 조건을 달았다. 이 밖에 대학생 이하 자녀 2명까지 1인당 장학금 1000만 원을 주고 퇴직 후 3년간 종합검진 기회도 제공하기로 했다.

노조가 이를 받아들이면 지지부진했던 매각 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4월 국내 소매금융 철수를 선언한 씨티은행은 7, 8월에 출구전략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인수 의향을 가진 금융사들이 고용 승계에 부담을 느끼며 매각 협상이 미뤄지고 있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