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대장동 의혹 수사…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성남의뜰'에 투자한 천화동인 5호의 실소유주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는 최근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로 지목된 정 모 회계사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정 회계사는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와 함께 과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던 2009년 말 민영 개발을 목표로 주변 토지를 사들이고 토지 소유주들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입니다.

이후 대장동 개발이 민관 공동 개발방식으로 바뀐 뒤엔 화천대유가 참여한 시행사 '성남의뜰'에 투자해 600억 원대의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정 회계사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경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영재 기자(yj@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