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의혹' 신경전..."악취 진동" vs "내부 총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두고 또다시 충돌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와 박용진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향해 책임론을 제기하며 협공에 나선 가운데, 이 지사와 추미애 전 장관은 국민의힘 게이트를 두고 왜 내부총질을 하냐며, 맞섰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김두관 의원의 경선 사퇴 이후 처음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TV 토론회는 대장동 의혹 난타전으로 치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