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윤아, '온앤오프' 子용돈 논란 직접 해명 "의도치 않은 편집 오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연휘선 기자] 밴드 자우림 보컬 김윤아가 '온앤오프' 출연 당시 불거진 자녀 용돈 논란을 해명했다.

김윤아는 28일 SNS에 사진 한 장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윤아가 과거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 출연했던 모습이 담겼다.

앞서 김윤아는 지난 5월 방송된 '온앤오프'에 출연해 중학생인 아들이 집안일을 하며 용돈을 벌게 하는 교육관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김윤아가 아들에게 일을 시키고 용돈을 주는 방식을 지적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와 관련 김윤아는 "이 이야기를 한번 정정하고 싶었는데 마침 다시 기사화 된 것을 발견했다"라며 "'온앤오프' 방송 때 프로그램 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 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 하다. 편집으로 방영되지 못한 부분에는 이런 얘기를 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저희 집에서는 아이에게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한다"라며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한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제가 채워준다"라고 밝혔다.

이어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가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거다 저희의 경우 아이의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리고 그 외의 비용 - 예를 들어 게임용 마우스가 가지고
싶다던가 하는 경우 - 집안에서 일하면서 용돈을 벌 수 있게 한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김윤아는 "물론 아이가 돈을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며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도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행복과 단단한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저에게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랑을 받고 자란 아이들이 미래의 사회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어나갈 거라는 믿음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그는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어른으로 자라나기를 언제나 바란다"라며 "우리는 모두 어린이었고 청소년이었다. 사회의 성인 구성원들이 관용과 인내심을 가지고 미래 사회의 건강한 어른들을 키워냈으면 한다"라고 뼈있게 덧붙였다.

김윤아는 1997년 밴드 자우림 보컬로 데뷔한 가수다. 그는 2006년 치과의사 김형규 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낳았다.

다음은 김윤아의 '온앤오프' 방송 관련 심경글 전문이다.

이 이야기를 한번 정정하고싶었는데 마침 다시 기사화 된 것을 발견했습니다.

온앤오프 방송 때 프로그램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 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 합니다.
편집으로 방영되지 못한 부분에는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아이에게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합니다.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합니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제가 채워줍니다.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가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것입니다.
저희의 경우 아이의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외의 비용 - 예를 들어 게임용 마우스가 가지고 싶다던가 하는 경우 - 집 안에서 일 하면서 용돈을 벌 수 있게 합니다.
가끔 집안 어르신들에게 받는 용돈의 10%는 아이가 쓸 수 있게 하고 (저희는 이 10%를 아이의 정치자금이라고 부릅니다) 90%는 저축하게 합니다.

물론 아이가 돈을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도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행복과 단단한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합니다.
저에게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랑을 받고 자란 아이들이 미래의 사회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어나갈 거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어른으로 자라나기를 언제나 바랍니다.

우리는 모두 어린이였고 청소년이었었습니다.
사회의 성인 구성원들이 관용과 인내심을 가지고 미래 사회의 건강한 어른들을 키워냈으면 합니다.

/ monamie@osen.co.kr

[사진] 김윤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