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종의사당’ 건립 밑돌 놨다…20년 만에 국회분원 설치법 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7년께 완공…이전 규모는 안 정해

한겨레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세종시에 국회의사당 분원을 설치하는 내용의 국회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는 28일 본회의를 열어 세종특별자치시에 국회 분원인 ‘세종의사당’을 설치하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002년 행정수도 이전을 본격 논의한 이후 꼭 20년 만에 국회 세종의사당 시대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세종의사당이 제대로 건립돼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고 행정 비효율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본회의를 통과한 국회법 개정안은 홍성국·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을 통합한 대안으로, 세종시에 국회 분원으로 세종의사당을 둔다고 명시하고 설치와 운영, 그 밖에 필요한 사항은 국회규칙으로 정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국회사무처는 다음달부터 세종의사당 ‘사전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고, 설치 규모와 운영 방안을 담은 국회규칙도 마련해야 한다.

앞서 국회사무처는 국토연구원에 의뢰해 국회 이전 규모를 5가지 시나리오로 정리했으며, 세종시에 있는 행정부처 관련 상임위원회 10개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회사무처 일부 이전 방안을 가장 효율적인 방안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여야는 세종의사당이 이르면 2024년 착공해 2027년께 완공된다는 점을 고려해 이전 규모를 법안에 구체적으로 못박지는 않았다. 민주당 관계자는 “세종의사당 완공 이전에 개헌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여지를 열어둔 것”이라며 “22대 국회 말이나 23대 국회 초쯤에 이전 규모를 정하는 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