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옥문아들' 최영재 "'태양의 후예' 송중기, 내 얘기..보안이 누설된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최영재와 황충원이 옥탑방을 찾았다.

2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최정예 특수부대 강철 전사들 최영재, 황충원이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강철부대'에서 참호격투 봤는데 너무 멋있었다"며 황충원에 팬심을 드러냈다. 최영재 역시 "저도 빠져있었다. 와 재밌다"고 감탄 했다.

김숙의 "보스 베이비상이다. 귀엽긴하다"는 말에 MC들 모두 공감하기도. 최영재는 "멋있어서 궁금하더라 이 친구가. 친해지려고 말을 걸었었다. 고생했다고 말을 했는데 반전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이에 황충원은 "제가 목소리가 좀 얇다"며 수줍게 웃어 웃음을 자아냈다.

최영재는 707 부대 출신이다. 최영재는 "707을 쉽게 설명 드리면 국가에서 지정하는 대테러 특공대다. 2007년 샘물교회 사건 때 저희가 실제 출동을 했었다"고 말했다.

또한 훈련 포함해서 330번 뛰어봤다는 최영재는 "안 좋은 꿈 꿨으면 낙하 훈련 못 뛰게 한다. 처음 배울 땐 감정이 느껴지는데 그 다음엔 안 느껴진다. 말을 못 하니까 눈빛으로 얘기한다. 비를 공중에서 맞으면 얼음"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더하기도.

또한 최영재를 검색하면 '태양의 후예'가 항상 뜬다. 본인이 송중기였다고 언급을 하기도 했던 바. 이에 대해 최영재는 "'태양의 후예'가 나오고 나서 군 생활이 거의 끝나가던 시점이었다. 드라마를 보고 저한테 연락이 오는 거다. 네 얘기 아니냐고. 보니까 707부대 소속이었고 거기에 대위, 그리고 학번에 군번, 파병, 미군과 싸운 이야기, 거기에 프리패스 명함 받지 않나. 저도 그 명함이 있다. 아랍 왕족한테 받았었다. 누가 내 얘기를 해줬나 싶었다"면서 "보안이 누설되지 않았나 싶다"고 진지하게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3개월 아이의 아빠인 황충원은 홈트레이닝을 쓰러질 때까지 한다고. 황충원은 "육아로 바빠서 밖에 못 나간다. 특별 제작한 중량 조끼가 있다. 14kg 정도 되는 조끼를 착용하고 바이크 스쾃 푸시업을 무한으로 한다"고 했다. 최영재는 "강철부대 미션 때 힘든 기색 하나도 안했다. 끝나고 나서 만났는데 다크서클과 함께 육아 스트레스를 토로하더라"고 말을 보탰다. 이에 황충원은 "차라리 훈련이 더 쉽다. 열심히 하면 오는데 육아는 해도해도 끝이 없다"고 해 공감을 안겼다.

최영재는 딸들이 교관이라면서 "제가 게을러지지 않으려고 세뇌교육을 시켜놨다. 딸을 등에 태워서 팔굽혀펴기를 한다. 복근을 보여주고 '남자는 식스팩이 있어야 한다'고 교육을 시켰다. 들고 운동을 하면 너무 좋아한다. 근데 재밌으니까 계속 해달라고 하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