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대선주자 토론회, 대장동 설전…“제2수서사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28일 SBS가 주관한 TV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설전을 이어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제2의 수서비리 사태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박용진 의원은 사업 추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 책임론을 제기했고,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이 지사를 엄호하는 구도였다.

조선비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문제에 관해 의심을 가진 국민의 마음을 푸는 것이 정권 재창출에 필요하다”며 “빨리 수사하는 것이 필요하다. (검찰과 경찰이) 특별합동수사본부를 꾸려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합수본이든 뭘 하든 최대한 빨리 (수사를) 하라는 입장”이라고 했다. 다만 “야당이 특검하자는 이유는 대선 끝날 때까지 뭉게구름을 피우고 의혹을 제기해 정치적으로 하려는 것”이라며 특검 도입은 반대했다.

이 전 대표가 대장동 의혹 보도 후 별도로 확인하거나 조치한 것이 있느냐고 수차례 묻자 이 지사는 “경찰 취조도 아닌데 그런 식으로 하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민간 개발이익을 최대 50% 환수하고, 공공개발에는 민간의 참여를 원천 차단해 이번 대장동과 같은 스캔들이 나지 않도록 원천 차단하겠다”며 “공정과 정의가 위태롭다. 다시 세워야 한다”고 했다.

반면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를 향해 “국민의힘과 쿵짝이 돼서 ‘이재명 게이트’로 몰려고 시도한다”며 “우리 후보를 향해 불안한 후보라는 말씀을 하는데 비겁한 네거티브 방식”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이 “대장동에 들은 게 많다면서 말을 아끼는데, 이재명 후보와 그 측근을 의심하는 것인가”라고 묻자, 이 전 대표는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는데, 준 사람이 누구고 이유는 무엇인지 밝혀져야 할 게 많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이미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다”며 “‘코끼리의 전체 그림이 그려진다’고 하며 국민에게 의심을 불러일으키고 정쟁거리로 만드는데, 수사할 사안이지 정쟁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도 “국민의힘 쪽을 의심해야 하는데, 우리 안에서도 저를 자꾸 공격하고 의심한다”며 “국민은 진상을 이미 가려보고 있다. 저에 대해 ‘MB’(이명박 전 대통령)가 어쩌느니 하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고 아쉽다”고 이 전 대표의 과거 발언을 지적했다.

반면 박 의원은 대장동 의혹을 1991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수서지구 택지공급 비리 사건에 비유했다. 그는 “부동산 비리는 여야가 없다. 수서비리를 보며 알았고 지금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제2의 LH 사태인 줄 알았더니 더 나아가서 제2의 수서 사태에 맞먹는 정관계 로비 부패의 아수라장”이라고도 했다.

박 의원은 “30년이나 지났는데 대한민국이 이 모양 이 꼴이라는 안타까움이 든다. 여야 불문, 정·재계 불문, 불법 관련인들을 싹 다 잡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땅이 낳은 황금알이 소수 카르텔에 넘어가고, 서민 주거 안정과 공익성이 증발한 아쉬움이 있다”며 “대장동 사업을 설계하고 주도했다고 여러 차례 말했는데, 어떤 공공성을 확보했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개발이익을 환수하는 공공사업을 하는 것이 최고의 공공성”이라며 “최소한 대장동은 5500억원 이상을 환수했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마무리 발언에서 “적반하장이라는 말이 있다. 도둑이 피해자에 몽둥이를 든다는 것”이라며 “저를 의심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국민의힘에 책임을 물어달라”고 했다.

박정엽 기자(parkjeongyeo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