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이재명 캠프 프레임 작업 시작…통하겠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캠프가 프레이밍 작업을 시작했다"며 "그게 통하겠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 측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공익환수 사업'이라 한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28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는 이제 막 시작된 거다. 지금까지 나온 건 빙산의 일각"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토건족들과 이재명 경기지사 측근들의 야합으로 만들어낸 초대형 비리 사건"이라 규정하며 "최선의 시나리오에서도 이 지사는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 토건족의 농간에 홀딱 속아 넘어가 그들의 하수인 노릇을 하고도 이를 모른 채 그걸 '단군 이래 최대의 치적'이라 자랑해 왔으니 토건족에겐 호구도 이런 호구가 없겠다. 토건족이 바라는 이상적인 호구랄까"라며 반문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이번 사건을 가리켜 "성남시장이 시장실에 하우스 도박장을 차려 국민의 고혈을 판돈으로 짜고 치는 고스톱판을 벌이고, 단속공무원들 불러다 옆에서 광 팔게 하고, 언론에 도박꾼들에게 대실료 받은 것"이라 평했다.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권 인사들이 연루됐다는 내용이 나오자 이 지사 측은 이를 근거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야권에선 대장동 사업 설계를 성남시가 했음을 지적하며 '몸통은 이재명'이라 비판하고 있다.

홍순빈 기자 bini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