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홈타운' 작가, '성추행 가해자' 조현훈 감독이었다…"숨길 의도 없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조현운./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vN 드라마 '홈타운' 주진 작가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조현훈 감독인 사실이 드러났다.

조현훈 감독은 28일 공식입장을 내고 "전 날 보도된 기사에 대해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한다.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맞다"고 밝혔다.

이어 조 감독은 "내 과오로 인해 고통 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중인 작품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조 감독은 "당시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다"며 "그 일에 대해 끊임없이 되 뇌이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조 감독은 "나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27일 씨네21은 tvN 드라마 '홈타운' 극본을 쓴 주진 작가가 영화 '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과 동일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조현훈 감독은 2018년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으며,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가해사실을 인정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홈타운' 제작사 측은 엔딩 크레딧에서 작가 이름을 삭제할 예정이다.

다음은 조현훈 공식입장 전문

조현훈입니다.

전일 보도 된 기사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습니다.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습니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습니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습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