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콜드플레이' 두 슈퍼스타의 협업…'사랑의 힘'으로 경계 허물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록밴드 콜드플레이와 함께 코로나를 뚫고 직접 만나 희망을 노래했습니다.

두 슈퍼스타의 만남부터 협업곡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최윤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유 아 마이 유니버스"

시작은 함께 노래하고 싶다는 방탄소년단의 메시지였습니다.

콜드플레이는 그에 화답해 곡을 만들었고, 방탄소년단은 보내온 데모를 듣고 한국어 가사와 랩을 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