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측근채용 지시·폭언' 김우남 마사회장 해임 가닥…곧 결정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자신의 측근을 채용하라는 지시를 거부한 직원에게 폭언해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해임안이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서 의결됨에 따라 조만간 최종 결정이 나올 예정이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기재부 공운위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제청한 김 회장의 해임건의안을 지난 24일 의결했으며 27일 마사회의 상급부처인 농식품부에 통보했다.

농식품부가 이 건의안을 다시 인사혁신처에 넘기면 대통령 재가를 거쳐 해임이 최종적으로 결정된다.

3선 국회의원 출신인 김 회장은 지난 2월 취임 후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고 했으나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자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내용이 지난 4월 언론에 보도되는 등 논란이 일자 농식품부는 한달여간의 감사를 진행했으며 지난 7월 초 해임 건의를 결정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