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소이현, ♥박윤재에 이별 통보→최명길 투자 막아…"쓰레기 같은 디자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빨강 구두' 소이현이 박윤재에 이별을 고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의 디자인 평가에 민희경(최명길)이 투자를 받지 못하게 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최숙자(반효정)는 김젬마에게 민희경과 권혜빈(정유민)의 구두 디자인을 보여주면서 "어떠냐 네 생각은 가능성 있어 보이냐"라며 투자를 해도 되는지 물었다. 이에 디자인이 민희경의 권혜빈 것임을 알아차린 젬마는 "기능성 면에서 후한 점수를 줄 수 없다. 5-6년 전이면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라며 '속빈강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숙자는 젬마에게 "요즘 우리 윤기석(박윤재)이랑 어떻게 됐냐. 나중에 상처받지 말고. 안되는 건 안 되는 거다"며 "우리 기석이 두 번 다시 상처받는 꼴 보고 싶지 않다. 우리 기석이 놓아달라"라며 젬마에게 기석과 헤어져달라고 했다. 집으로 돌아와 숙자의 말을 생각하던 젬마는 윤기석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 그러면서 친구 정유경(하은진)에게 "오빠랑은 힘들 것 같다. 할머니 때문만은 아니다. 사실 나도 자신이 없다"라며 이별을 생각했다.

그때, 기석은 전화를 받지 않는 젬마가 걱정돼 집으로 찾아갔다. 기석은 "미안해. 너무 늦게 찾아가서. 왜 전화를 안 받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젬마는 "나 오빠랑 이제 안보려구요. 이유는 묻지 마라"며 "나도 오빠랑 헤어지기 싫다. 하루에 몇 번씩 마음이 갈팡질팡한다. 하지만 결론을 우린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는 거다"라며 이별을 고했다.

하지만 젬마를 포기할 수 없던 기석은 "행복해질 수 있다"라며 포기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젬마는 "내가 우리 아빠 복수를 포기 하지 않아도? 내가 민대표를 끝까지 용서하지 않아도?"라고 물었다. 이에 쉽게 대답하지 못하던 기석은 "나를 봐 복수보다 더 크고 중요한건 사랑이다"라며 그녀를 포기할 수 없다고 했다. 젬마는 "그 아무것도 아닌 거에 난 목숨을 걸었다. 영혼을 걸었다. 그러니 오빠가 포기해라"라며 돌아섰다.

그런 젬마를 붙잡고 안던 기석에 흔들리려던 젬마는 "왜 이렇게 철이 없냐. 할머니를 절대 거역할 수 없다는 거 모르냐"며 "이제 할머니가 좋다고 하셔도 내가 자신이 없다"라며 그를 밀어냈다. 그런가 하면 이별 통보를 받은 윤기석은 "젬마가 아무래도 나랑은 안 되겠다고 한다"라며 동생 윤현석(신정윤)에게 말했다. 거기에 온몸에 열이 나던 윤기석.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기석을 보던 현석은 젬마에게 연락해 "우리 형이 다 죽게 생겼다"라며 아프다고 전했다. 기석의 걱정에 달려가려던 젬마는 결국 그에게 가지 못했다. 다음 날, 회사에서 기석과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던 젬마는 홀로 눈물을 흘렸다. 유경에게서 기석이 출근하지 못했다는 소식을 들은 젬마는 더욱 그를 걱정했다.

기석의 걱정에 집을 찾은 젬마. 잠든 기석을 바라보던 젬마는 "오빠 나도 다 포기하고 싶다. 다 잊고 오빠랑 결혼해서 행복하게살고 싶다"며 "미안해요 오빠. 오빠를 사랑하는데 누구보다 사랑하는데"라며 그를 애틋하게 바라봤다. 그때, 젬마의 기척을 눈을 뜬 기석은 그대로 포옹했다. 다음 날, 젬마가 다녀가자 바로 건강해진 기석을 보고는 숙자는 생각에 잠겼다.

그런가 하면 민희경의 투자 제안을 거절한 최숙자. 위기에 몰린 민희경은 당황했다. 이어 혜빈은 자신의 디자인과 엄마 희경이 디자인을 김젬마가 평가했다는 것을 듣고는 놀랐다. 놀란 자신을 보면서 웃고 있는 젬마를 보고는 희경에게 찾아가 자신이 알고 있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젬마에게 연락한 희경은 자신의 사무실로 불렀다.

자신의 투자를 무산시킨 젬마는 자신이 뭐냐고 묻자 "아시지 않냐 민희경 대표님 딸, 죽은 전 남편의"라며 "너무 실망하지 마라. 어차피 쓰레기 같은 디자인이었다"라며 도발했다. 이에 뺨을 때린 희경에 젬마는 "쓰레기를 쓰레기라고 부르는게 뭐가 어떠냐"며 "이건 진정한 쓰레기다. 투자? 겨우 이걸로? 이미 한물간 그 머리로 대충 연필로 죽죽 그어서 로라 이름 붙여서 팔면 된다고 생각했냐"라며 직언했다.

이어 젬마는 디자인 도면을 찢어버리며 희경의 얼굴에 뿌렸다. 이날 현석과 숙자를 찾아간 혜빈은 "할머니 저를 봐서라도 부탁드린다. 할머니가 도와주셔서 제가 발돋움할 수 있다"라며 투자를 부탁했다. 그러나 숙자는 "물론 좋은 기회가 될거라는 걸 알지만 내가 볼 때는 시기상조다"라며 투자 거절을 번복하지 않았다.

이에 혜빈은 "말 너무하신다. 김젬마한테 제가 드린 도면 주셨죠? 어떻게 그러실 수 있냐"며 "다른 사람도 아니고 김젬마 말만 듣고 투자 안 한다고 하시는 거 아니냐"라며 따졌다. 도를 넘어선 권혜빈의 말에 숙자는 "두 번 다시 이 이야기가 입에 올리지 마라. 할머니 화난다"라며 냉정하게 대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