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딸 이름은 이예람"‥사진까지 공개하며 "특검 촉구"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공군의 성폭력, 이후 조직적인 회유, 은폐, 따돌림 그러다 끝내 피해자가 스스로 삶을 정리 하도록 내몬 사건.

오늘 피해자의 아버지가 딸의 사진을 들고 "내 딸 이름은 이예람"이라고 공개하면서 군 수사를 두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한 이들도 수사 해야 한다면서 특검 도입을 주장했습니다.

남효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