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현 "北 미사일 분석 중…통신선 응답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발사 상황을 종합적이고 면밀하게 분석 중"이라며 "미사일 재원 등이 명확히 나와야 북한의 의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북한의 의도에 대해 여러 해석이 다 가능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만일 북한이 새로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라면 군사력을 증강하기 위한 시험발사로 규정할 수 있고, 기존에 있었던 범위에 포함되는 미사일이라면 대미·대남 요구에 대한 촉구성으로도 해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다만 "북한이 남북 간 통신 연락선에 응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와 관계없이 남북대화 재개 움직임은 계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