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두 번째 남편' 차서원, 오승아에 트로트 가수 '깐풍기' 활동 발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두 번째 남편' 캡처



[헤럴드POP=임의정 기자]차서원이 오승아에게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사실을 들켰다.

28일 방송된 MBC 드라마 '두번째 남편'에서는 윤재민(차서원 분)의 이중 생활이 발각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봉선화(엄현경 분)는 아들 새벽이의 양육권마저 빼앗길까봐 "제가 죽였다"며 죄를 거짓으로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재경(오승아 분)은 문상혁에게 "봉선화가 남기택을 죽였다고 고백했다"고 자백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문상혁은 "그럴리가"라며 믿지 못했고 윤재경은 "당신이 봉선화에 대해 그렇게 잘 알아? 사람은 누구나 실수해"라고 쏘아붙였다. 문상혁이 "걘 실수하면 실수했다고 말하거든. 발뺌하거나 하지 않아"라고 반박하자 윤재경은 "지금 두둔하는 거야? 누명 썼다고 하는 거냐고"라며 분노했다.

이에 문상혁은 "봉선화 새벽이 엄마야. 내 아들 엄마가 살인자가 되면 안되는 거잖아"라고 편을 들었다. 윤재경은 "또 애 타령하는 거냐. 그래. 나 애 못낳아"라며 "확인시켜 주면서 날 괴롭혀야겠어? 틈만 나면 그 애 타령"이라며 격분했다.

문상혁은 "새벽이를 위해서라도 봉선화를 살인자로 만들 수 없다"며 변호사를 수소문했다. 박행실(김성희 분)은 "결혼식에 참석하겠다"며 윤재경을 찾아갔다. 윤재경은 "나 좀 그만 괴롭혀"라며 쫓아냈고 박행실은 우연히 윤재민(차서원 분)을 목격했다.

청첩장을 얻기 위해 윤재민을 뒤쫓다 트로트 가수 깐풍기 활동을 위해 옷을 갈아입은 윤재민과 마주했다. 이후 박행실은 깐풍기가 윤재민이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윤재경에게 연락해 "윤재민이 깐풍기라고 하더라. 가수 7080 노래 부르는 트로트 가수"라고 전했고 윤재경은 "트로트 가수? 오빠가 트로트 가수를 하고 있다고?"라고 물으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