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대장동 의혹' 수사팀 확대...10여 명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를 중심으로 전국에서 검사 3∼4명을 파견받아 전체 10여 명 규모의 수사팀을 꾸리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팀에는 특수부와 공정거래조사부 등을 경험한 수원지검 A 검사와 특수수사 경험이 많은 서울동부지검의 B 검사 등이 합류할 예정입니다.

현재 경제범죄형사부에는 권순일 전 대법관이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원 관련 의혹 고발 사건이 배당돼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으로 고발한 사건은 공공수사부에서 하되, 나머지 전반적인 의혹은 경제범죄형사부를 중심으로 한 수사팀이 전담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의혹의 핵심으로 볼 수 있는 사업자 선정 과정 등과 관련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도 국민의힘 측이 이재명 경기지사 등을 배임 혐의로 대검에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으로 넘어간 만큼, 조만간 대장동 의혹 전체에 대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