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희 "'오징어 게임' 인기 실감? 아직 보지도 못해…여러분 응원 덕에 살아" (근황올림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이상희가 '근황올림픽'에 오랜만에 재출연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7일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에는 '아들 잃은 '그알' LA 사건 배우, 5년만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상희는 '오징어 게임'으로 인한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질문에 "아직 밖에 나가보질 않았다"면서 "(둘째) 아들이 전화가 와서 '난리가 났다'더라. '뭐가 난리냐'고 하고는 덜컥 겁이 났는데, 친구들이 '오징어 게임'에서 나를 봤다고 하더라. 그런데 정작 난 아직 못 보고 있어서 주변에서 사진 찍어서 보내주고 그런다"며 웃었다.

황동혁 감독을 통해 영화에 발을 딛게 되었다는 이상희는 "어떤 역할이든, 조건이든 상관없이 같이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이렇게 엄청난 작품이 될 줄은 몰랐다"면서 "현장 분위기부터가 제가 지금까지 접했던 드라마와는 달랐다. 세트장이 어마어마하더라. 촬영이 끝나고 다 허문다니까 아깝더라. 우리 감독님 참 대단하시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중 유리공 역을 맡은 그는 "제가 어린 시절 판유리공장 근처에서 살긴 했지만, 유리공이라는 게 연기하기가 굉장히 막연하다. 그래서 고민하다 유리로 공예 하시는 분들의 모습이 떠올라 (그분들처럼) 머리를 길렀다"면서 "다른 작품 찍을 때도 머리 길러야한다고 하면서 어렵게 길렀는데, 촬영장을 가니깐 다들 머리가 길더라"고 멋쩍게 웃었다.

주연을 맡은 이정재에 대해서는 "몇 신을 같이 연기했는데, 많이 배웠다. 끝까지 현장에서 그 역할에 대해서, 작품에 대해 집중하고 있는 모습을 보며 '스타는 괜히 버팀목이 아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456억원이 생긴다면 뭘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그걸 원치도 않지만, 만약 그 돈이 생긴다면 저 같은 사람들을 위한 배우 학교를 짓고 싶다"며 "학연, 지연, 혈연이 없이 현장 연만 있는 배우들은 막막하다. 영화사들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찾아다닐 수도 없고, 매니지먼트가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캐스팅 디렉터가 누군지도 모르는 친구들을 위한 길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상희는 2016년 당시 SBS '그것이 알고싶다'(그알)에 출연, 2010년 불의의 사고로 미국 유학 중 숨진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아들을 잃은 사고에 대해서 그는 "삶이 잔인한 것 같다. 하루에도 수십 번 아들을 생각한다. 어떨 때는 아들의 목소리가 환청으로 들린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과거 '근황올림픽'에 출연했을 당시 네티즌들이 남긴 응원 댓글을 며칠에 걸쳐 다 읽었다는 이상희는 "그걸 보면서 읽고 또 읽고 되새김질 해가면서 진짜 내 일처럼, 형제처럼 위로해주셔서 그분들 때문에 사는 것"이라고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하늘에 있는 아들이 살아있었다면 어땠을 것 같으냐는 질문에 그는 "술 한 잔 하자고 했을 것 같다"면서 "걔는 똑똑해서 '아빠 이런 책 안 읽었지?', '아빠 게임 모르지' 하는 식으로 잔소리를 했을 것 같다"고 웃었다.

끝으로 그는 "끝까지 더 노력해서 여러분들께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행복을 줄 수 있는 광대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사진= '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