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범고래떼 쫓겨 보트 대피 바다사자 쫓아낸 여성에 찬반 시끌(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캐나다에서 한 여성이 범고래를 피해 보트 위에 올라온 바다사자를 쫓아내는 영상이 공개돼 이를 놓고 누리꾼의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24일 '틱톡(TikTok)'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캐나다 동부 해안에 위치한 밴쿠버 섬 인근에 떠있는 보트 위에 바다사자 한 마리가 올라온다.

보트 위에 혼자 있던 여성은 크게 당황한 목소리로 "뭐야, 안돼!"를 연달아 외치며 바다사자에게 보트에서 내리라고 말한다.

여성이 당황한 이유는 바다사자가 아닌 다른 데 있었다. 바로 성체 크기의 범고래 4마리가 보트를 에워싸고 있던 것.

범고래 떼는 먹잇감인 바다사자가 보트 위에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들은 물 위로 머리를 내민채 바다사자를 응시하거나 보트 바로 아래로 잠수해 지나가기도 했다.

여성은 범고래가 보트 옆을 지나가거나 수면 위로 올라와 물을 뿜을 때마다 소스라치게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놀란 여성은 바다사자에게 "보트에서 내려, 너 여기서 나가야 해", "하나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라고 말하지만 바다사자는 요지부동이었다.

범고래는 사람을 위협하지 않는 습성을 갖고 있다. 때문에 사람이 범고래에게 공격당한 사례는 극히 드물다. 하지만 최대 7m에 달하는 범고래가 요동을 칠 경우 보트가 흔들려 여성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

결국 참다못한 여성이 신경질적으로 몰아붙이자 한참을 버티던 바다사자는 그제서야 물속으로 다시 뛰어들었다.

바다로 돌아간 바다사자가 어떻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4마리나 되는 범고래의 '팀플레이'를 피해 가기는 힘들었을 것으로 보인다.

영상이 공개된 뒤 누리꾼들 반응은 "여성은 할 만큼 했다"와 "범고래로부터 바다사자를 지켰어야 했다"로 갈렸다. 논란이 커지자 원본 영상은 삭제됐지만 트위터를 통해 영상이 계속 공유되며 논쟁도 계속됐다.

왜 범고래가 없는 곳으로 피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여성은 보트에 시동을 걸 경우 스크루 프로펠러에 범고래가 다칠 것을 우려했다고 댓글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현재 해당 여성의 틱톡 계정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8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