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교도소 탈주했다가 자수한 20대 구속…"도망 염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지난 25일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 대기 중 탈주했다가 자수한 20대 남성이 다시 구속됐다.

의정부지법 김용균 영장전담판사는 28일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50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의정부지법에 출석해 "당시에 왜 도주했나, 탈주 계획을 미리 세운 건가, 문이 열려서 갑자기 나가게 된 건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앞으로 재판 남아 있는데 성실하게 임할 건가, 전동 자전거는 본인이 역에 미리 세워둔 건가"라는 물음에는 짧게 작은 목소리로 "네"라고만 답했다.

A씨는 "아버지 설득 때문에 자수한 건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냥 제가 자수한다고 해서"라고 말끝을 흐렸다.

왜소한 체격인 A씨는 남색 모자와 흰 마스크를 쓴 채 회색 상·하의 운동복을 입었으며, 맨발에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A씨는 오전 10시 30분부터 20여 분가량 심사를 받고 법정을 나서면서 "절도 등을 왜 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며 작은 목소리로 짧게 대답했다.

"도주할 때 수사관들이 쫓아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관이) 쫓아오다가 안 와서 그냥 갔다(도주했다)"고 답변했다.

A씨는 "다시는 안 그러겠고 재판 잘 받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앞서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 33분쯤 의정부교도소 정문 안쪽에서 코로나19 검사 대기 중 다른 차량이 나가기 위해 정문이 잠깐 열린 틈을 타 검찰 수사관들을 밀친 후 인근 풀숲으로 달아났다.

A씨는 1km쯤 떨어진 공사장 주변에서 한 손으로 수갑을 뺀 뒤 공사장에 있던 공구로 다른 한쪽의 수갑을 파손했다.

도주 과정에서 휴대전화를 잃어버린 A씨는 공사장에 있던 옷으로 갈아입고 택시를 탔다. 동두천중앙역까지 간 A씨는 자신의 전동 자전거를 이용해 서울 천호동으로 도망갔다.

A씨는 공중전화로 아버지에게 연락해 함께 설렁탕을 먹고 경기 하남경찰서로 도주 28시간 만에 가서 자수했다. A씨의 아버지는 아들을 만나면 자수시키기로 사전에 경찰과 연락이 됐었다.

절도 등의 혐의로 수차례 구속된 적이 있는 A씨는 또 구속되는 게 두려워서 탈주를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를 놓친 뒤 35분 뒤에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인력 약 150명과 수색견, 드론 등을 동원해 다음 날까지 수색을 벌였지만 A씨를 찾는 데 실패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