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재위로금 아닌 황제위로금"…이준석, 곽상도 사퇴 압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곽 의원이 탈당계를 냈죠. 이준석 대표는 의원직 제명까지 언급했는데,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이재명 지사가 2주 전, 대장동 개발의 "설계는 내가 했다"고 했던 발언이 다시 도마에 올랐는데요. 윤석열 전 총장은 몸통임을 자백한 것이라고 공세를 폈습니다. 관련 소식을 류정화 상황실장이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