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패션 브랜드, 홍콩서 80억 채무불이행 피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앤에클레어가 80억원대에 달하는 채무 불이행으로 피소 당했다.

27일 다수의 홍콩 현지 매체에 따르면, 조이킹엔터프라이즈(Joy King Enterprises)는 블랑앤에클레어를 운영하는 블랑그룹이 지난 10일 최종 지급기한까지 채무액을 상환하지 않았다며 650만달러(한화 약 80억원) 소송 했다.

블랑앤에클레어는 제시카가 소녀시대 탈퇴 후 2014년에 남자친구인 한국계 미국인 사업가 타일러 권과 함께 설립한 회사로, 타일러 권이 대표를 맡아 운영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블랑그룹은 스펙트라 SPC로부터 2016년 10월과 2017년 5월 각각 300만 달러, 100만 달러를 빌렸다. 지난 8월 조이킹 엔터프라이즈과 스펙트라 SPC가 대출 양도계약을 체결하면서 블랑 앤 에클리어가 지난 10일까지 조이킹 엔터프라이즈에 상환을 해야 했던 상황이다. 하지만 블랑그룹 측이 채무를 상환하지 못하자 타일러 권 대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한편 제시카는 2013년부터 타일러권과 공개 연애 중이다. 타일러권은 제시카의 소속사 코리델엔터테인먼트의 CEO이기도 하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