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시카 설립 ‘블랑 앤 에클레어’, 80억원 규모 소송 휘말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제시카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사진)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가 약 80억원 대의 소송에 휘말렸다.

지난 27일 홍콩 현지 언론들은 홍콩 회사 조이킹 엔터프라이즈(Joy King Enterprise)가 블랑 앤 에클레어에 8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블랑 앤 에클레어는 2016년 10월과 2017년 5월 스펙트라 SPC에 각각 약 35억원, 약 11억원을 빌렸다. 이후 지난 8월 조이킹 엔터프라이즈와 스펙트라SPC가 대출 양도계약을 체결했다. 블랑 앤 에클레어가 상환일인 지난 10일에 이를 갚지 못했고 조이킹 엔터프라이즈 측은 블랑 앤 에클레어의 타일러 권 대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제시카는 지난 2014년 소녀시대를 탈퇴한 뒤 블랑 앤 에클레어를 설립한 후 한국계 미국인 남자친구 타일러 권이 대표를 맡아 운영해왔다. 두 사람은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가운데, 이번 소송에 촉각이 곤두세워지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