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 일정 확정…토론회 10회 이상·일대일 맞수토론 3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출을 위한 본경선 일정을 확정했다.

국민의힘 선관위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본경선 일정을 수립하는데 있어 우리 국민 모두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현 상황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어 "이번 당내 대선 본경선 일정에 기존 방식의 대규모 집회가 불가피한 '권역별 합동연설회'는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의결하고 이를 대체하여 '권역별 방송토론회'를 개최하기로 의결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이 지난 15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 1차 컷오프 발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09.15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관위에 따르면 토론회 횟수는 후보 간의 활발한 토론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총 10회 이상 실시하기로 했다. 또 각 후보 간 치열한 정책경쟁 활성화를 위해 '일대일 맞수토론'도 3차례 포함키로 했다.

국민의힘 선관위는 내달 8일 2차 예비경선(컷오프)를 통해 4인의 후보를 선출한다.

선관위는 내달 11일 광주·전북·전남을 시작으로 제주(13일), 부산·울산·경남(18일), 대구·경북(20일), 대전·세종·충북·충남(25일), 강원(27일) 순으로 합동토론회를 개최한다. 일대일 맞수 토론은 내달 15일과 22일, 29일 치러진다.

토론과정을 모두 마친 뒤 당원 선거인단 투표는 오는 11월 1일과 2일 모바일 투표(K-voting), 11월 3~4일 ARS투표를 각각 실시한다. 여론조사는 11월 3~4일 실시될 예정이며 선거인단 투표 50%, 일반 여론조사 50%를 반영해 11월 5일 전당대회를 통해 최종 당 대선후보를 선출한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