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위후보신인상빌보드"…싸이퍼, '콩깍지' 씌우겠다는 패기찬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그룹 싸이퍼가 신곡 '콩깍지'로 야무진 포부를 드러냈다.

싸이퍼는 28일 두 번째 미니앨범 '블라인드'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싸이퍼는 지난 3월 발표한 데뷔 앨범 '안꿀려' 이후 약 6개월 만에 신보를 공개한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미니 2집 '블라인드' 전곡 음원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원은 "데뷔 쇼케이스를 한 게 엊그제 같은데, 저희가 컴백 쇼케이스를 하게 돼서 설렌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휘는 "컴백 준비 기간 동안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고, 케이타는 "모든 면에서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려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도환은 "저번 활동이 끝나고 느낀 점이 많았다. 그걸 고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이번엔 아쉬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탄은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서서 설렌다"고 전했고, 현빈은 "새 앨범을 내게 돼서 감사하다"고 팬들, 회사, 스태프,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새 앨범 '블라인드'에는 음악, 퍼포먼스, 비주얼 등 모든 면에서 성장한 멤버들의 뚜렷한 개성과 색깔이 담겼다. 타이틀곡 '콩깍지'를 포함해, 가음 밤과 어울리는 감성의 '문 나이트', K팝 신의 히든카드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은 '조커', 서투르지만 마음을 담은 '고 어헤드', 애써 괜찮은 척하는 귀여운 투정곡 '괜찮아'까지 모두 5개 곡이 실렸다.

태그는 데뷔 앨범과 가장 큰 차별점에 대해 "데뷔곡 '안꿀려'보다 사운드와 비주얼적으로 다양해졌다. 한층 더 성숙하게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앨범 전곡을 멤버들이 직접 작사·작곡하며 데뷔부터 풍부한 음악적 역량을 뽐낸 싸이퍼는 이번 앨범에서도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 싸이퍼만의 음악 색깔을 자랑할 예정이다.

케이타는 "계속 여러 곡을 받고, 저희도 곡을 쓰고 블라인드 테스트로 타이틀곡을 뽑았다. 이번에도 운이 좋게 저희 곡이 뽑히게 됐다"고 영광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휘는 "사람들에게 긍정적 힘을 주는 비타민 같은 존재였으면 좋겠다. 저희 음악을 통해 많은 분이 행복해지셨으면 좋겠다"며 싸이퍼의 음악색깔을 설명했다.

데뷔 활동에서 느낀 점에 대해 도환은 "연습생 때 느끼지 못한 것을 많이 느꼈다. 무대 위에서 카메라를 보면서 해야 하는 것들, 무대 밑에서 마음가짐 등이 고쳐 나갈 때마다 성장했다고 느꼈다"고 짚었다.

타이틀곡 '콩깍지'는 고백에 성공하고, 좋아하는 이성에게 나의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하는 곡으로, 마치 콩깍지에 씐 것처럼 그 사람에게 깊게 빠져있는 감정과 내용을 노래에 표현했다.캐치한 훅라인이 포인트가 되어 싸이퍼만의 솔직하고 밝은 에너지가 전해진다. 현빈은 포인트 퍼포먼스에 대해 "'콩깍지'를 만드는 춤이다"라고 했고, 원은 "이름은 아직 못 정했다. 팬들에게 공모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비가 운영하는 레인컴퍼니에서 처음 선보인 7인조 신인 보이그룹 싸이퍼는 지난 3월 첫 번째 미니앨범 '안꿀려'를 발매하며 가요계 첫발을 힘차게 내디뎠다. 데뷔 활동을 통해 에너지 넘치는 무대, 신인다운 풋풋하고 청량한 매력 등으로 국내외 K팝 팬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받으며 '아이돌 4세대 대표 포텐셜돌'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얻고 싶은 새로운 수식어에 대해서는 원이 "이미 과분한 수식어들인데 '만능돌'이라는 수식어가 생겼으면 좋겠다. 음악뿐만 아니라 다방면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바랐다.

이루고 싶은 성과는 음악방송 1위후보, 연말 가요 시상식 신인상, 빌보드 입성이라고. 탄은 "솔직하게 1위 후보에 오르고 싶고, 신인상도 타고 싶다. 또 빌보드도 올라가고 싶다. 대중이 저희에게 '콩깍지' 씌였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그러면서 "후회없는 활동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