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대장동 의혹' 관련 사건들 경기남부청에 배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산서 'FIU 자금흐름' 내사 사건도 이송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부동산 개발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관련된 의혹 사건들을 모두 경기남부청에 배당·이송해 수사를 진행하도록 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전날 고발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수수 등 2건은 경기남부청에서 수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