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TF로 해외 탄소배출권에 투자하세요”···거래소, ETF 4종 신규 상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탄소배출권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4종이 유가증권시장에 새로 상장한다.

조선비즈

한국거래소가 출시하는 탄소배출권ETF. /한국거래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삼성자산운용과 NH아문디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의 해외 탄소배출권선물ETF 4종을 오는 30일 신규 상장한다고 28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의 ‘KODEX 유럽탄소배출권선물ICE(H)’는 영국 ICE선물거래소에 상장된 유럽 탄소배출권선물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ICE EUA Carbon Futures Index(Excess Return)’를 추종하며 신탁원본액은 300억원, 총보수는 0.64%다.

NH아문디자산운용의 ‘HANARO 글로벌탄소배출권선물ICE(합성)’는 ‘ICE Global Carbon Futures Index(Excess Return)’를 추종한다. 신탁원본액은 80억원이며, 총보수는 0.5%다.

신한자산운용은 두 종류의 ETF를 내놨다. ‘SOL 유럽탄소배출권선물S&P(H)’는 ‘S&P GSCI Carbon Emission Allowances(EUA)(EUR)ER’를 기초지수로 추종하며, 신탁원본액은 100억원이다. ‘SOL 글로벌탄소배출권선물IHS(합성)’는 ‘IHS Markit Global Carbon Index(Total Return)’를 추종한다. 신탁원본액은 80억원이다. 신한자산운용의 두 상품은 모두 총보수가 0.55%다.

한국거래소는 이번에 출시된 ETF들에 대해 “국내 최초로 상장하는 탄소배출권 ETF”라며 “금융 시장의 늘어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수요를 충족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럽 탄소배출권에 투자하는 ETF 2종은 기초자산인 탄소배출권선물에 대해 환헤지를 하는 상품이다. 기초지수의 변동률만 반영해 성과를 결정한다.

글로벌 탄소배출권에 투자하는 ETF 2종에는 직접 운용이 아닌 합성복제방식이 적용됐다.

아울러 거래소는 브이아이자산운용의 ‘FOCUS 혁신기업액티브’ ETF를 함께 상장한다고 밝혔다. 코스피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으로, 신탁원본액은 140억원이며 총보수는 0.66%다.

노자운 기자(j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