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해 사망자 수 30만명 넘어…“고령화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구 고령화로 인해 지난해 사망자 수가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30만 명을 넘으며 역대 최대치를 나타냈다. 전체 자살 사망자 수는 줄었지만 10대와 20대의 자살률은 높아졌다.

28일 통계청이 내놓은 ‘2020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 수는 30만4948명으로 전년보다 9838명(3.3%) 늘었다. 사망자 수가 30만 명을 넘어선 건 사망원인 통계가 만들어진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사망자 수는 2018년 29만8820명으로 역대 최대 수준으로 늘어난 뒤 2019년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해 다시 역대 최대치를 갈아 치웠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사망률은 전년 대비 3.3% 증가한 593.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984년(585.2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사망자와 사망률이 늘어난 건 고령화로 노인 인구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체 사망에서 80세 이상 사망자 비중은 48.6%로 전년 대비 1.7%포인트 늘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15.2%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그간 계속된 고령화로 노인 인구가 적체되며 전체 사망자 수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사망 원인도 패혈증과 알츠하이머 등 노년층이 주로 걸리는 질환이 늘었다. 사망원인 1위는 암, 2위는 심장질환, 3위는 폐렴이었다. 세균에 감염돼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패혈증은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10대 사인에 포함됐다.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사망률은 1년 전과 비교해 11.7%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는 950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0.3% 수준이었다.

지난해 자살 사망자 수는 1만3195명으로 전년 대비 4.4%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25.7명으로 전년 대비 4.4% 감소했다. 지난해 자살률은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 평균(10.9명)의 2.1배 수준으로 1위를 나타냈다.

연령별 자살률은 70대(―16.0%) 60대(―10.7%) 50대(―8.4%) 40대(―5.8%) 등에서 줄었지만 20대(12.8%) 10대(9.4%) 30대(0.7%) 등 청년층에서 늘었다. 20대 중에서도 여성 자살률은 지난해 19.3명으로 전년(16.6명)에 비해 16.5% 증가했다. 10대 남성 자살률도 같은 기간 18.8% 급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크게 늘며 전 연령대의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전체 연령대 중 20대 사망률만 늘었다”고 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