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10월 1일 국군의 날 기념행사, 역대 최초 포항 해병대서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 포스터.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역대 최초로 내달 1일 경북 포항 해병대에서 열린다.

국방부는 28일 "다음 달 1일 우리 국군 최초로 해병대 제1사단(경북 포항 소재) 인근 영일만에서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항은 1959년 해병대 1사단이 주둔한 이래로 용맹한 해병을 양성해온 곳이다. 교육훈련단과 군수지원단이 함께 자리잡고 있는 명실상부한 해병대의 요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군의 날 기념행사는 해군 2함대사령부(2017년), 전쟁기념관(2018년), 대구 공군기지(2019년), 육군특수전사령부(2020년)에서 개최된 바 있다.

올해 행사의 주제는 ‘국민의 군대, 대한강군’이다.

국방부는 "‘국군의 이념’을 추구하며 국민과 장병의 눈높이에 부응하고, 첨단 과학화와 자주국방 역량 강화를 통해 정예 강군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국군의 의지"라고 말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