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주 정촌면 '공룡·익룡 발자국 화석 산지' 천연기념물 지정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주=뉴스핌] 서동림 기자 =지난 8월 지정 예고된 '진주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566호로 지정 확정됐다.

뉴스핌

[사진=진주시] 2021.09.28 news_o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진주시 정촌면 백악기 공룡·익룡발자국 화석 산지는 세계 최다 육식공룡 발자국을 비롯해 7000여 개의 중생대 백악기 동물 발자국이 잘 보존돼 있어 당시 생태계가 고스란히 남겨진 곳이다.

주요 화석으로는 2cm에서 50cm까지 다양한 크기의 이족 보행 육식 공룡 집단 보행렬, 뒷발의 크기가 1m에 이르는 대형 용각류 공룡의 발자국과 익룡·악어·거북 발자국 등이 있다. 보존상태 또한 우수해 국내‧외에서 독보적인 사례로 천연기념물로서 손색이 없다.

이번 정촌면 화석 산지 천연기념물 지정으로 진주시는 육식공룡 발자국(정촌면 화석산지), 익룡 발자국(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충무공동), 새와 용각류 공룡 발자국(경남과학교육원, 가진리) 국내에서 드물게 발견되는 공룡 뼈 화석(유수리 화석산지)을 연계하는 콘텐츠를 구성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다음달 보호각 건립 및 화석 공원 조성 실시설계와 토지매입을 위해 국고보조금을 정부에 신청해 야외에 노출된 화석 산지의 온전한 보존과 문화재 활용을 위한 보호각 건립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news_o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