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집주인이 만진 화재감지기, 20대 유모 알몸 촬영 중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에서 네 아이의 아빠가 유모로 일하는 20대 여성 침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5일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뉴욕 스태튼아일랜드 한 가정집에서 유모로 일하던 25살 켈리 안드레이드는 침실 화재감지기에서 카메라를 발견해 집주인 마이클 에스포지토와 직업소개소를 고소했습니다.

콜롬비아 출신인 안드레이드는 수백 시간 베이비시터 교육을 받은 뒤 미국으로 건너와 스태튼아일랜드 해안가에 위치한 에스포지토 부부 집에 유모로 취직했습니다.

안드레이드는 뉴욕포스트에 "소개를 받아 일자리를 얻었을 당시, 영어를 배우고 새로운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 같아 기뻤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아메리칸 드림'은 3주 만에 악몽으로 바뀌었습니다.

안드레이드는 집주인 에스포지토가 자신의 방 천장에 있는 화재감지기에 수시로 손대는 것을 수상하게 여겨 그 안을 열어봤습니다.

화재감지기 안에는 카메라가 설치돼 있었고, 메모리 카드에서는 안드레이드의 알몸이 찍힌 영상 등이 수백 개 나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드레이드는 "카메라를 발견한 지 몇 분 만에 집주인이 왔다"며 "자는 척을 하려고 했지만 그가 문을 부수려고 했다. 총을 갖고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두려워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곧바로 경찰서를 찾아가 카메라 메모리카드를 넘겼고, 에스포지토와 직업소개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안드레이드는 법원에서 "잘 알지도 못하는 나라에 혼자 있어서 외롭고 두렵다. 당장 돈도 없고 머물 곳도 없다. 앞으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했습니다.

에스포지토는 "보안상의 이유로 카메라를 설치했으며 침실에 놓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Derek Smith Law Group, 'Michael Esposito' 페이스북)
이선영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