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 전엔 아파트 살 수 있었는데"…서울 빌라 평균 가격 평당 2천 넘어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빌라가 밀집한 서울 중구 모습 [매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빌라(연립·다세대) 중위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3.3㎡당 2000만원을 넘어섰다. 2017년 2월 3.3㎡당 서울 아파트의 중윗값이 2007만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빌라 가격이 4년 전 아파트 가격 수준으로 뛴 것이다.

28일 부동산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 빌라의 3.3㎡당 중위 매매가격은 2038만원으로, 전달(1986만원)보다 2.6% 올랐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6년 1월 이후 최고치로, 1년 전(1878만원)과 비교하면 8.5% 상승했다.

중위가격은 중앙가격이라고도 하며 주택 매매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평균가격이 가구 수로 가중평균이 돼 저가주택의 수가 많으면 평균가가 낮아지고, 고가주택의 수가 많으면 평균가가 높아지는 것과 달리 중위가격은 순수하게 정중앙 가격만 따져 시세 흐름을 판단에 유리하다.

서울 빌라 중위 매매가는 지난 3월과 4월만 하더라도 3.3㎡당 1800만원대로 2019년 말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5월 들어 1960만원으로 치솟은 뒤 두 달 만에 2000만원을 넘어서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스테이션3 관계자는 "아파트 매매가 상승에 따라 대체 주거 상품인 빌라 수요가 30대를 중심으로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며 "서울시가 재개발 후보지 공모 등 도시정비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만큼, 유망 지역의 빌라 매수 심리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기간 전국 빌라 3.3㎡당 중위 매매가는 1020만원으로, 서울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경기도는 988만원, 인천은 775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방(664만원)은 서울의 3분의 1 수준으로 조사됐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