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전력난에 “변기물도 못내려”…전기요금 인상 주장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월 中전력 소비량 전년비 13.8%↑

"시장 공급원가에 맞춰 요금 인상해야"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이른 아침부터 전기가 나가서 집에 물이 한방울도 나오지 않더군요. 애들 밥도 못해줬고 화장실 물도 못내렸어요.” “코로나19로 집에서 비대면 수업 중인데 전기가 시도 때도 없이 끊겨서 수업을 들을 수가 없습니다”

28일 중국 경제매체 제일재경는 중국 동북 지린성과 랴오닝성에서 가정용 전기가 끊기면서 주민들이 소셜미디어에 이같은 심각한 상황을 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국가전력망 측 관계자는 “최근 전력 공급이 수요의 증가량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안전한 전기공급을 위해 이달 23일부터 일부 지역의 주민용 전기 사용 제한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랴오닝성 선양시에서는 일부 구역에서 갑작스럽게 도로 가로등과 교통 신호등까지 꺼져 혼란스러운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 등 중국 10여개 성에서 산업용 전기 제한 공급이 이뤄지면서 많은 공장의 가동이 전면 중단되거나 조업 시간이 크게 줄었다.

최근 일부 산업용 전기 공급이 제한되는 수준을 넘어 갑작스러운 정전 사태로 가정용 전기가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력 문제는 심각한 석탄 공급난과 중국 당국의 강력한 탄소 배출 억제 정책이 중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급등 속에 화력발전용 석탄 가격이 급등하면서 화력발전소들이 석탄 수급에 심각한 차질을 빚고 있는다. 게다가 중국은 갈등을 빚고 있는 호주산 석탄 수입을 중단해 공급이 더욱 부족한 상황이다.

일부 지방정부는 전기 공급 능력 자체가 부족하지 않더라도 중앙으로부터 할당받은 연중 탄소 배출 감축 목표를 지키기 위해 전기 공급을 줄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석탄 가격이 오른데 따른 전기요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린보창(林伯强) 중국에너지정책연구원장은 제멘뉴스와 인터뷰에서 “전력 수요의 급증으로 공급이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에너지 소비총량과 강도를 동시에 조정하는 쐉쿵(雙控)정책과 석탄 가격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1~8월 중국의 전기 소비량은 누적 5조4704억kWh로 지난해보다 13.8% 급증했다.

그는 “예전 전력사용 증가폭은 6% 정도였는데 올해는 12%가 예상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시장 공급원가에 맞춰 전기요금을 ‘조금씩, 천천히’ 개혁하고, 근본적으로 탄소배출량을 감소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탄소 중립 목표를 위해서는 전기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린 원장은 다만 전기 공급 제한 사태에 대해 “특별히 걱정할 것은 없다”며 “주기적으로 이뤄지는데 올해 전기 사용량이 갑자기 늘어나면서 각 지역에서 준비가 되지 않았던 것일뿐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