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_영상] 뺨 맞았던 마크롱, 이번엔 '계란 봉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민과 인사를 나누며 걷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 갑자기 계란이 날아옵니다.

계란은 마크롱 대통령의 어깨에 맞은 뒤 튕겨 나가고 놀란 경호원들이 재빨리 대통령을 에워쌉니다.

일간 르파리지앵은 마크롱 대통령이 현지시간 지난 27일 오후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국제외식산업 박람회장에서 누군가 던진 삶은 계란에 맞았다고 전했습니다.

"혁명 만세"라고 외치며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계란을 투척한 20대 남성은 현장에서 바로 체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