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마 내가 울 줄 이야"…오징어게임 앞에 일본 유명 만화가도 무릎 꿇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오징어게임` 스틸. 제공|넷플릭스


만화 ‘간츠’로 스타덤에 오른 일본 유명 만화가 오쿠 히로야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 대해 "일본 콘텐츠의 영감을 받은 것"이라면서도 "설마 내가 울 줄이야"라는 시청평을 올렸다.

히로야는 지난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징어 게임'을 보고 있다"며 "물론 일본 콘텐츠에서 영감을 받았지만, 비교적 각본이나 연출이 신선해 매혹적으로 만들어졌다. 스르르 빠져서 보게 된다"는 글과 함께 '오징어게임' 포스터를 게재했다.

자신의 또 다른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는 “설마 내가 ‘오징어 게임’을 보고 울 줄이야”라는 시청 후기를 올리기도 했다.

‘헨(HEN)'으로 데뷔한 오쿠 히로야는 후속작 '간츠'로 스타 만화가로 떠올랐다.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상당하다. '간츠'는 전차에 치여 죽은 주인공들이 '간츠'의 세계로 소환된 뒤 간츠의 명령에 따라 적과 전투를 펼친다는 설정의 데스게임 장르물이다. 원작의 인기에 힘입어 실화 영화로도 제작됐으며, 일본의 스타 아이돌 아라시 멤버 니모미야 카즈나리가 출연했다.

오쿠 히로야의 평 중 일본 콘텐츠의 영감을 받았다는 대목에 대해서는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영감은 받은 듯 하다"는 반응과 "저런 포맷이 다 비슷한데 다 표절인가"라는 의견이다.

스타투데이

`오징어게임`이 일본 콘텐츠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시청평을 올린 오쿠 히로야. 사진I오쿠 히로야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에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모습을 담았다. 한국형 데스 게임 장르의 새 지평을 열며 사회 구조적인 문제를 풍자 및 함축적으로 그려냈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춰 글로벌 인기작으로 떠올랐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톱10’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와 카타르, 오만, 에콰도르, 볼리비아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또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도 상위권에 올랐으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키트’ 등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해외 팬들의 폭발적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에서 '오징어 게임'을 언급하며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국가에서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오늘의 톱(TOP) 10'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공개 후 9일이 지난 지금, 추이로 보면 넷플릭스의 비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코드 콘퍼런스'는 글로벌 기업의 리더들과 언론인 등이 모여 현시대의 흐름에 대한 토론을 나누는 연례행사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