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연구진, 전립선암 악화 막고 '완치 가능' 치료법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전립선암 조절 유전자 및 근원적 치료 후보 단백질 발견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국내 연구진이 전립선암의 악화를 막고 근원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발견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최성균 핵심단백질자원센터장 연구팀이 류재웅 경북대 교수팀과 공동으로 전립선암을 조절하는 ‘ZNF507’ 유전자 발굴에 성공하고 전립선암을 조절하는 분자생물학적 과정까지도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립선암은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높은 암이다. 특히, 암 전이율과 사망율 또한 높아 치료가 중요하다. 이러한 전립선암 치료는 외과 수술, 호르몬 차단 요법, 일반 항암 치료가 많이 활용되지만, 장기간 치료할 경우 약물 저항성이 생겨 약효가 떨어지거나 완치되더라도 재발 사례가 많아, 근원적이고 효율적인 전립선암 치료법 발굴이 절실했다.

연구팀은 사람의 전립선암 임상시료를 분양 받아 연구한 결과 전십선암에 걸린 사람의 경우 ‘ZNF507’이라는 유전자가 정상적인 사람에 비해 매우 높게 발현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해당 유전자가 전립선암에서 실제 높게 발현하며 암이 악화될수록 발현이 증가한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연구팀은 또 ZNF507의 활동 등을 억제한 전립선암 세포주를 확립해 전립선암의 표현형을 추적 관찰할 수 있는 다양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실제로 ZNF507의 발현이 억제되면 암의 증식과 군집 능력이 현저히 감소하고, 그로 인해 암이 다른 조직으로 이동하고, 투과해가는 능력 또한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또 암 세포가 스스로 죽는 ‘세포 자살’ 또한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ZNF507가 억제됐을 때 왜 암 발생과 전이가 감소하는 이유도 분자생물학적인 수준에서 파악하는 데 성공했다. ZNF507의 발현이 억제되면, 암세포 신호 전달이 차단돼 암세포 성장과 전이에 필요한 힘이 차단된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특히 동물실험에서뿐만 아니라 실제 인간의 임상 전립선암 조직에서도 같은 상관 관계를 보였다.

최 센터장은 "기존 전립선암 치료가 갖는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위한 근원적 치료 후보 단백질을 발견했다"면서 "기존 전립선암 항암제 치료는 시간이 갈수록 효능이 감소하는 항암제 저항성, 심혈관계 질환 등 여러 부작용들이 있어 치료에 문제점이 많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를 잘 활용한다면 이러한 부작용들을 극복하는 근본적인 치료가 가능한 신약개발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종양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Journal of experimental & clinical cancer research’에 지난 18일 온라인 게재됐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