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오징어 게임' 보니 어느 후보 연상돼" (스포주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같은 시각 이재명도 "'말이 아니야. 사람이야'에 답 있어"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감상평을 전하며 대선판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대선판이 마치 오징어 게임처럼 흐르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루저가 되어 막판에 몰린 사람들이 오징어 게임에 참가해 목숨을 걸고 거액의 상금을 노리는 니전투구(泥田鬪狗)판이 되어가고 있다”며 “막판 유리 다리를 건너는 게임에서 한미녀가 자신을 배신한 덕수를 껴안고 다리 밑으로 투신하는 장면은 흡사 어느 후보를 연상시키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비리 관련 후보들은 국민이 퇴출 좀 시키고 미래를 위한 정상적인 대선이 되었으면 한다”며 “참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이 이러한 감상평을 남긴 비슷한 시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도 페이스북에 오징어 게임 감상평을 남겼다.

이 지사는 “‘난 말이 아니야. 사람이야’ 오징어 게임 성기훈의 인간 선언에 답이 있다”면서 글을 열었다.

그는 “오징어 게임에서 가장 가슴 시린 장면은 자신의 목숨과 356억 원을 맞바꾸는 ‘데스 게임’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모습이었다”며 “지략과 눈치, 운이 겹치면 실낱같은 희망이라도 생기는 오징어 게임에 비해 현실에는 작은 희망조차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정이 시대적 화두로 떠오른 우리의 현실이 겹쳐보인다”며 “부모의 재력에 따라 내 미래가 결정되는 신분제적인 현실보다는 희망을 품을 수 있기에, ‘있는 룰만이라도 제대로 지켜달라’고 호소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오징어 게임 극 중 인물인 성기훈의 “나는 말이 아니야. 사람이야”라는 대사를 되새기며 “그의 말대로 모두 장기판 위 말이 아니라 존엄성을 가진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와 국가의 역할이 중요한 이유”라며 “동등한 출발선에서 뛸 수 있도록 기회의 공정을 보장하는 동시에, 궁극적으로는 경쟁에서 이기지 못해도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삶을 누릴 수 있는 ‘바닥’을 보장하는 것 말이다. 제가 지속 가능한 성장으로 기회 총량을 늘리는 동시에 ‘경제적 기본권’을 확대해야 한다고 거듭 말씀드리는 이유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또 “그래야 과반수의 동의로 오징어 게임을 끝내자고 결심한 참가자들이 현실의 굴레에 지쳐 다시 게임으로 돌아오지 않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시즌2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설계한 자들과 주인공들의 대립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한다. 인간 선언을 한 주인공 성기훈이 어떻게 오징어 게임이라는 시스템에 반격을 가할지 시즌2도 꼭 챙겨봐야겠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은 해명에 나서며 오징어 게임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 속 ‘말’ 일뿐”이라며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침, 이명, 어지럼증 등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정도로 화천대유에서 열심히 일했다는 점을 내세워 퇴직금의 정당성을 강조했지만,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에 대해선 말끔히 해소되지 않았다.

그는 “아버지께서 ‘김○○가 부동산 개발 사업을 하는데 사람을 구한다고 하니 생각이 있으면 한번 알아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로 추정된다. 곽 의원과는 성균관대 동문으로 친분이 있다.

곽 의원은 아들 논란으로 국민의힘에서 탈당하면서도, 이 지사가 ‘대장동 성계자’라는 취지의 주장을 거듭했다. 반면 이 지사 측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박하며, 곽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가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면서 추진한 1조1500억 원 규모의 공영 개발 사업이다.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성남의 뜰’과 해당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 화천대유가 이 지사와 특수 관계에 있어 출자금 대비 1154배에 달하는 막대한 이득을 챙겼다는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대표적인 모범 개발 행정 사례”라고 반박하며 관련 수사를 공개 의뢰했고, 검찰과 경찰은 의혹에 관한 검토 및 수사에 들어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