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2천만 원' 후원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들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서 정치후원금으로 모두 2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곽상도 의원은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에게 2016년과 2019년, 각각 5백만 원씩 정치 후원금 천만 원을 받았습니다.

곽 의원은 또 2017년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 소유자 남 모 변호사와 5호 소유자인 정 모 회계사로부터도 각각 5백만 원씩, 천만 원을 후원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